넷플릭스 국내 이용자 240만 돌파, 1년 사이 3배 ‘증가’… ‘킹덤’ 효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의 국내 이용자가 1년 사이 3배 이상 증가했다.

28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올해 2월 말 기준 넷플릭스 웹 및 앱의 순 방문자는 240만2천명을 기록했다. 이는 1년 전인 지난해 2월(79만9천명)보다 3배 넘게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10월 100만명을 돌파한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 수는 올해 들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지난 1월 순 이용자는 그 전달보다 65.6% 늘어나며 단숨에 200만명을 돌파했고, 2월에도 상승세는 이어졌다. 이는 지난 1월 말 독점 공개된 국내 첫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효과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킹덤’은 넷플릭스가 회당 약 20억원을 들여 제작한 좀비 소재 사극 드라마로, 제작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모았다. 넷플릭스와 IPTV를 제휴 중인 LG유플러스는 킹덤 공개 후 일일 유치 고객이 3배 이상 늘어났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측은 “한국 콘텐츠가 넷플릭스 서비스를 통해 세계적으로 알려진 사례”라며 “좋은 스토리를 철저히 현지화한 콘텐츠로 만드는 것에 가장 신경 쓰고 있다”고 밝혔다.

‘킹덤 효과’가 이대로 쭉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넷플릭스는 첫 가입자에게 1달 무료 이용 혜택을 주고 있다. ‘킹덤’ 같은 사전제작드라마는 모든 회차를 한 번에 공개하기 때문에 무료 이용 기간에 몰아 보고, 유료 이용자로 전환하지 않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가 독점 공개된 2017년 6월 넷플릭스 국내 이용자는 76만명을 기록, 전달(23만명)보다 3배 이상 늘어난 바 있다. 그러나 같은 해 8월에는 이용자가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