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박형식, 상업영화 첫 도전…순수+친근한 매력으로 신선한 캐릭터 완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배심원들’ 박형식.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반짝반짝영화사

영화 ‘배심원들’에서 박형식이 포기를 모르는 8번 배심원 권남우 역으로 스크린에 처음 데뷔한다.

‘배심원들’은 2008년 국내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해,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드라마 ‘상속자들’ ‘힘쎈여자 도봉순’ ‘슈츠’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를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을 인정받은 박형식이 ‘배심원들’을 통해 첫 상업영화에 도전했다. ‘배심원들’에서 포기를 모르는 청년 창업가 8번 배심원 권남우로 분한 박형식은 끈질긴 질문과 문제 제기로 재판을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이끈다. 또한 재판장과 동료 배심원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의심의 여지가 사라질 때까지 되묻기를 반복한다.

박형식은 권남우를 “소극적인 모습인 것처럼 보이지만 자기 할 말은 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박형식은 당찬 면모와 순수한 열정이 있는 캐릭터를 특유의 순수하고 친근한 매력을 더해 자신만의 색깔로 만들어냈다. 홍승완 감독은 “권남우의 쉽게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순수함을 간직한 느낌이 박형식 배우의 얼굴에 있었다”며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박형식은 문소리를 비롯한 배심원들과의 연기 앙상블로 극을 한층 더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배심원들’은 오는 5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