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구역의 왕은 나”…’닥터 프리즈너’, 남궁민VS김병철 싸움에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높은 시청률로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 27일 방송된 ‘닥터 프리즈너’ 5회와 6회 시청률이 각각 수도권기준 12.2%, 14.2%, 전국기준 12.1%, 13.9%(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6회 연속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특히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이 6회에서 4.9%(수도권기준)로 27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자신의 후임으로 내정했던 최동훈(채동현 분)으로부터 이재환(박은석 분) 교통사고의 주범이 김상춘(강신일 분)이고 나이제(남궁민 분)가 그와 한패라는 말을 듣고 교도소로 향하던 선민식(김병철 분)은 나이제에게 전화를 걸어 이에 대해 물었다.

나이제는 애써 태연한 척했지만 오정희(김정난 분)를 통해 상황을 파악한 후 다급한 마음으로 교도소로 향했다.

교도소에 먼저 도착한 선민식은 당뇨병이 있는 김상춘을 인슐린 주사로 위협해 나이제와의 관계와 거래내용을 추궁했다. 생명의 위협을 느낀 김상춘은 오정희를 통해 나이제를 알게 되었다는 사실을 말했지만, 나이제가 가까이 왔음을 알고는 더 이상 털어놓지 않았다.

선민식은 과도한 양의 인슐린 투여로 김상춘을 위급한 상황에 몰아넣고는 방을 나섰고, 보안과장(박수영 분)에게 나이제가 김상춘을 접견한 영상을 확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나이제는 김상춘을 응급조치하고 외래병원으로 이송시킨 후 선민식을 찾아갔다. 보안과장을 통해 나이제가 김상춘을 접견하는 영상을 확보한 선민식은 이를 보여주며 조용히 물러나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선민식의 예상과 달리 나이제는 전혀 당황하지 않고 “혹시 하은병원이 과장님 가족 회사였습니까?”라 물으며 하은병원 출자자 명부를 언급했다.

예상하지 못했던 나이제의 반격에 선민식은 당황했고, 나이제는 자신의 핸드폰으로 출자자 명부 일부를 확인시켜주었다. 하은병원으로 달려 간 선민식은 금고 안 명부가 사라진 것을 보고는 분노했고, 이후 CCTV 영상을 통해 김상춘과 태춘호가 금고에서 출자자 명부를 훔쳐간 것을 확인했다.

다음날 나이제와 선민식은 수목원에서 만났다. 선민식은 이재환을 넘겨주겠다며 거래를 시도했지만 나이제는 그것에 더해 선민식이 관리하는 VIP명단을 주면 출자자 명단을 넘기겠다고 했다.

나이제의 뜻대로 이루어지는 듯했던 일은 모이라(진희경 분)가 선민식에게 손을 내밀며 뒤틀렸다. 모이라는 선민식을 불러 이재환을 빼 달라고 하면서도 나이제를 마음에 걸려 했다. 이에 선민식은 나이제와 김상춘의 접견 영상을 넘기며 태강병원 VIP센터장 자리를 달라고 했다. 또한 검찰라인을 동원해 김상춘이 갖고 있는 출자자 명부를 돌려달라고 했다.

그 시각 나이제는 선민식이 외래병원으로 내보낸 VIP고객의 아들을 교도소로 데리고 들어왔고, 선민식은 고객으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난감해진 선민식은 교도소로 돌아와 자신의 뒤통수를 쳤다며 나이제에게 화를 냈고, 나이제는 선민식에게 모이라를 만난 이유를 물었다.

모이라와의 거래로 부담을 덜었다고 판단한 선민식은 접견영상을 감찰국에 넘기겠다고 했지만, 나이제는 전날로 영상 보관기한이 지났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다급해진 선민식은 이재인(이다인 분)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준 USB를 달라고 했지만 이재인은 그런 걸 받은 적이 없다며 발뺌했다.

완전히 코너에 몰린 선민식은 나이제에게 VIP명단을 건네겠다고 했지만 나이제는 룰이 바뀌었다며, “이제부터 이 구역의 왕은 접니다”라 선언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