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펜타곤, 무대 부순 열정과 패기를 찾아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이 27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덟 번째 미니음반 ‘지니어스’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데뷔 때의 에너지(Energy)와 패기를 보여주고 싶습니다. 데뷔 때 음악방송 무대를 부순 적이 있어요. 패기가 넘쳤죠.(웃음) 무대 바닥이 금이 갈 정도로 힘이 넘쳤는데, 그때의 패기와 열정, 자신감을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그게 이번 활동의 포인트입니다!”

그룹 펜타곤 리더 후이의 말이다. 그는 27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덟 번째 미니음반 ‘지니어스(Genie:us)’의 쇼케이스를 열고 “이번에 펜타곤이 사고 한 번 치겠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활동할 테니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펜타곤은 이날 오후 6시 새 음반을 공개했다. 타이틀곡 ‘신토불이’를 포함해 ‘로스트 파라다이스(Lost Paradise)’ ‘그 순간 그때까지’ ‘에일리언’ ‘봄눈’ ‘라운드 원(Round 1)’ 등 8곡을 채웠다. 각기 다른 장르와 분위기로 한층 성장한 음악 실력과 성숙한 느낌을 강조했다. 멤버들이 전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타이틀곡으로 정한 ‘신토불이’는 후이가 작사·작곡한 노래로, 퓨처 하우스 장르의 댄스 곡이다. 반복되는 후렴구가 중독성이 특징이다. 후이는 “타이틀곡을 만들어야 하는 입장이어서 멤버들에게 들려주기 무서울 정도로 어깨가 무거웠다. 들었을 때 모두 ‘좋다’고 하지 않으면 타이틀곡으로 정할 수 없다는 마음으로 7곡을 만들었다. 그중 멤버들이 가장 좋아한 곡이 ‘신토불이’였다”고 회상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만장일치로 정해졌다”고 덧붙였고, 중국인 멤버 옌안은 “후이가 곡을 잘 만드는 건 데뷔 때부터 알았지만, 이정도까지 잘 쓰는 줄은 몰랐다. 감탄했다”고 칭찬했다.

펜타곤이 이번 음반을 만들면서 가장 중점을 둔 것은 ‘진솔’이라고 한다. 신원은 “음반 작업 전 멤버들끼리 모여, 이번엔 우리의 솔직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담자고 주제를 정했다. 총 20곡 중 선별해 이번 음반에 담았고, 하나의 이야기로 이어지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펜타곤,후이,쇼케이스

그룹 펜타곤 후이. / 이승현 기자 lsh87@

후이는 “강렬한 곡이 나왔다. 우리의 색깔을 강하게 보여줘야겠다는 마음으로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새 음반 제목은 두 가지 의미다. 후이는 “‘우리 모두 천재가 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램프의 요정 ‘지니’와 ‘어스(US, 우리)’를 합쳐서 ‘우리가 요술 램프가 돼 드리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번 음반에 수록된 ‘로스트 파라다이스’는 힙합 유닛이 뭉쳤고, ‘그 순간 그때까지’는 발라드 유닛이 호흡을 맞췄다. 펜타곤 안에서도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멤버들의 색깔을 드러냈다. ‘로스트 파라다이스’는 후이·유토·키노·우석이 참여했고, ‘그 순간 그때까지’는 진호·홍석·신원·여원·옌안이 손잡았다.

여원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발라드 유닛이 뭉쳐 ‘그 순간 그때까지’를 불렀다. 진호와 홍석 외에 다른 멤버들도 노래를 잘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국민 힐링송’이 될 수 있을 정도로, 누구나 공감할만한 가사”라고 밝혔다. 이 곡은 잔잔한 피아노 연주와 풀 밴드 연주가 돋보인다.

펜타곤,쇼케이스

그룹 펜타곤. / 이승현 기자 lsh87@

펜타곤은 이번에 팬들을 위한 보너스 트랙도 담았다. ‘라운드 원’이 그것이다. 우석은 “팬들을 위해서 수록한 노래다. 멤버들이 모두 작사에 참여해 서로를 디스(diss)한다. 친하니까 가능한 노랫말이기 때문에 듣는 이들도 즐겨주시면 좋겠다. 서로 마음 상하지 않고, 진심을 다해 디스했다”며 웃었다. 멤버들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부분도 가사에 적나라하게 담겨있어,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신토불이’의 안무는 펜타곤 데뷔 이래 가장 역동적이다. 우석은 “포인트 안무는 ‘곡물 수확 춤'”이라며 쇼케이스 무대에서 천천히 시범을 보였다. 진호는 타이틀곡 제목부터 포인트 안무까지 ‘신토불이’ ‘수확 춤’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농협에서 많이 흘러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펜타곤의 이번 활동 각오는 남다르다. 멤버 이던이 지난해 11월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해지하면서 팀을 탈퇴했다. 아울러 이번 활동에는 발목 부상을 입은 키노가 무대 위에 오르지 못한다. 8인조로 활동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멤버들이 한마음으로 똘똘 뭉칠 수밖에 없다.

건강 문제로 지난해 9월 발표한 일곱 번째 미니음반 활동에 참여하지 못한 옌안은 “‘청개구리’ 활동할 때 참여하지 못해 아쉬웠고 멤버들과 팬들에게 미안했다. 이번 활동 때 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실제 단체 연습을 마치고도 홀로 새벽까지 연습하며 성장한 모습을 보여줘 멤버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후이는 “‘신토불이’를 만들 때 모든 멤버들을 떠올렸지만, 가장 잘 표현하고 중심을 잡아줄 멤버를 키노라고 생각했다. 부상으로 인해 무대에 오를 수 없게 돼 부담이 컸다. 하지만 우리가 연습할 때 항상 같이 했고, 밤도 같이 새면서 세심한 부분까지 잡아줬다. 마치 감독과 선수 같았다. 무대 위에서는 8명이지만, 9명이서 무대를 한다고 생각하면서 봐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