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광고계 러브콜까지…단숨에 ‘슈퍼스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국노래자랑’ 지병수 할아버지/ 사진=방송화면

‘지담비’로 불리는 지병수 할아버지가 스타덤에 올랐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전국 노래자랑’ 서울 종로구 편에 출연해 손담비의 ‘미쳤어’를 불러 화제가 됐다. 77세 할아버지가 예상을 빗나간 선곡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고, 맛깔나는 무대로 이날 인기상을 수상했다.

지병수 할아버지의 ‘미쳤어’ 무대 영상은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됐다. 지난 26일부터 오늘까지 포털 사이트 실시간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할아버지는 단숨에 인기스타가 됐다.

특히 지병수 할아버지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손담비와의 듀엣을 제안했고, 손담비는 자신의 SNS에 화답 영상을 올려 화제가 됐다. 티아라의 효민도 “언젠가 티아라 노래도 불러달라”며 러브콜을 보냈다.

또한 26일 방송된 KBS1 ‘오늘밤 김제동’에서도 지병수 할아버지와 전화 연결을 했다. 김제동이 즉석에서 노래 한 곡을 부탁하자 지병수 할아버지는 “‘인디언 인형처럼’ ‘흔들려’ ‘허니’ ‘러비더비’등을 즐겨 부른다. 오늘은 ‘흔들려’를 부르겠다”며 태연의 ‘흔들려’를 선보였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모두 즐겁고 긍정적으로 살면 마음이 젊어진다”며 “김제동 씨가 결혼하면 내가 ‘미쳤어’를 불러드리겠다”고 재치있는 입담까지 자랑했다.

지병수 할아버지를 향한 광고계의 러브콜도 이어지고 있다는 소식이다. 스포츠경향은 “26일 지병수 할아버지에게 광고 모델 제의가 들어왔다. 전화가 수백통 와서 관련자들에게 전화번호 노출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