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장윤정 10년지기 김양, 두 번째 팀 미션에서 탈락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트롯’ 심사위원과 하수의 무리수 팀. /사진제공=TV CHOSUN ‘미스트롯’

TV CHOSUN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의 마스터 장윤정이 ‘10년 지기 친구’ 김양의 본선 무대를 본 뒤 착잡한 심정을 드러낸다.

오는 28일 방송될 ‘미스트롯’ 5회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치열한 ‘장르별 트로트 팀 미션’이 펼쳐진다. 장윤정을 눈물을 쏟게 만든 12년차 트로트 가수 김양은 100인의 예선전 당시 현역 B조에서 합격한 한가빈, 설하수, 세컨드와 ‘하수의 무리수’라는 팀으로 출격한다. ‘하수의 무리수’에는 4명의 그룹으로 지원했던 세컨드가 포함돼, 팀 미션 참가한 총 9팀 중 가장 많은 7명이라는 인원이 무대를 준비했다.

하지만 ‘하수의 무리수’ 팀은 본선 무대 시작 전부터 위기에 처했다. 한껏 의욕에 충만한 멤버들로 인해 무대 위 분위기가 어수선해진 것. 이에 장윤정은 “진지하게 해줘. 진지하게”라고 굳은 표정으로 말했다.

지난 1회에서 장윤정은 자신과 비슷한 시기에 트로트를 시작해 함께 걸어왔지만 빛을 보지 못했던 친구 김양에 대해 “너무 착해서 내 곁으로 오지 못하나?”라며 애틋함을 털어놨다. 하지만 본선 무대를 보고난 후에는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김양이 너무 많이 양보한 무대인 것 같다”고 평가했다. 트로트 그룹 세컨드를 향해서는 “한 명만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다고 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까지 던져 긴장하게 만들었다.

엘레지의 상징인 이미자의 ‘동백아가씨’를 부르게 된 ‘하수의 무리수’ 팀은 연습 과정부터 편곡 때문에 갈등을 빚는 등 험난한 연습 과정을 겪었다. 길이도 짧고 가사도 적은 ‘동백아가씨’를 7명이 나눠 불러야하는 와중에 EDM으로 편곡해서 부르자는 의견이 나와 김양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난감한 기색을 내비쳤다.

정통 트로트를 불러온 김양, 발랄한 에너지를 갖고 있는 설하수, 카리스마 넘치는 한가빈, 화려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세컨드까지 7명의 개성을 녹여야 하는 난제에 부딪쳤다. 김양과 팀원들은 “가수는 이름이나 노래를 따라 간다는 말이 있는데, 팀명을 잘못 지은 것 같다. ‘하수의 무리수’라고 지어서 정말 무리수만 이어진 것 같다”라고 후회하기도 했다. 과연 위기에 처한 ‘하수의 무리수’의 무대에서는 어떤 동백아가씨 무대를 꾸몄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예선 무대에서 최다 합격자가 나왔을 정도로 쟁쟁한 실력을 보여줬던 ‘현역부 B’팀이 위기에 처한다”며 “언제 어디서 숨겨진 실력자가 갑자기 부각될지, 예측할 수 없는 오디션의 묘미를 제대로 느끼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스트롯’은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