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세줄일기’·독서로 내일을 준비하는 아이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원팀,쇼케이스

그룹 원팀. 이승현 기자 lsh87@

신인 그룹 원팀의 BC가 세 줄 일기 쓰기, 독서 등을 멤버들이 다함께 하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서울 방이동 K아트홀에서 열린 원팀의 데뷔 앨범 ‘HELLO!(이하 ‘헬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헬로’의 타이틀곡은 ‘습관적 VIBE’다.

원팀이 소속된 회사는 그룹 신화의 이민우, 신혜성이 소속된 라이브웍스컴퍼니다. 앞서 루빈은 라이브웍스컴퍼니에서는 주기적으로 강의를 듣고 있다고 말했다.

BC는 이 외에 멤버들이 또 다같이 함께하는 특별 활동으로 세 줄 일기 쓰기와 독서를 들었다. BC는 “대표님이 어플리에이션 ‘세줄일기’를 활용해 그날 하루 느꼈던 감정, 인상 깊었던 것들을 되돌아보면서 내일을 준비하는 시간을 가지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님이 한달에 한 권 이상은 독서를 꼭 하자고 하셔서 각 멤버가 원하는 책을 한권씩 고르고, 가장 인상깊었던 구절을 하이라이트 쳐서 공유하는 프로그램도 하고 있다”고 했다. 제현은 “볼링, 영화, 등산 등도 함께한다”고 덧붙였다.

‘헬로’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