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X류덕환 만남으로 기대감 UP…‘믿보 배우’ 연기 열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류덕환 /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믿고 보는 배우 김동욱과 류덕환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4월 8일 처음 방송되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과거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나면서 갑질 악덕 사업주를 응징하는 풍자 코미디물이다.

이번 작품에서 김동욱은 ‘전설의 조장풍’이라 불리던 유도선수 출신 체육교사에서  근로감독관이 된 조진갑 역을 맡았다. 류덕환이 맡은 우도하 역은 잘생기고 머리 좋고 못하는 것 하나 없지만 잘난 부모까지는 타고나지 못한 명성그룹 법무팀 변호사다. 극 중에서 두 사람은 한때 사제지간로 시간이 흐른 뒤 근로감독관과 변호사로 다시 만나게 된다. 따라서 이들 사이에 어떤 사건과 사고가 벌어지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 모두 작품마다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특히 김동욱과 류덕환은 얼마 전 종영한 OCN ‘손 더 게스트’ ‘신의 퀴즈: 리부트’를 통해 압도적인 존재감과 연기력을 선보인 바 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김동욱과 류덕환의 존재만으로도 든든하다. 베테랑 배우들답게 현장에서도 ‘척하면 척’ 할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고 있어 믿음직스럽다”며 “두 남자의 서로 다른 매력이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아이템’ 후속으로 오는 4월 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