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휘향, 강호동 상대로 따귀 연기 노하우 전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이휘향/사진제공=JTBC

배우 이휘향이 JTBC ‘한끼줍쇼’에서 악역 연기 노하우를 밝힌다.

27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악역의 여왕 이휘향과 떠오르는 악녀 오윤아가 밥동무로 뭉쳐 광주시 오포읍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휘향은 다양한 ‘따귀’ 장면에 대한 경험을 공개하며 자신의 악역 연기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휘향은 강호동의 얼굴을 예로 들며 “상대의 얼굴을 잘 살펴야 한다”라고 디테일한 ‘따귀’ 연기의 기술을 알려줬다.

연기 인생 38년 만에 처음으로 야외 예능에 출연한 이휘향은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드라마에서는 등장만으로도 긴장감을 조성하는 악역이었지만, 이 날 만큼은 모든 게 신기한 듯 현장을 둘러보며 순수한 예능 새내기의 면모를 드러냈다. 공중에서 촬영 중인 카메라를 향해 “떴다! 우리 찍는 거예요?”라고 외치며 눈을 떼지 못했다. 연달아 고장 난 초인종을 발견하자 “이 동네에 전기가 안 들어오나? 전력회사에 연락해봐야겠다”라고 말하며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

이휘향의 숨겨왔던 반전 매력은 27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