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첫 멀티플렉스 ‘1939 시네마’ 29일 개관…첫 영화는 ‘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돈’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경기도 가평 뮤직빌리지에 건립한 영화관 ‘1939 시네마’가 오는 29일 문을 연다. 첫 영화로 유지태-류준열 주연 영화 ‘돈’이 상영된다.

27일 가평군에 따르면 옛 경춘선 가평역 부지에 뮤직빌리지를 조성, 그 안에 가평지역 첫 멀티플렉스 영화관 ‘1939 시네마’를 건립했다. ‘1939’는 가평역 운영이 시작된 1939년을 뜻한다.

영화관은 1관 90석, 2관 48석 규모이며 내부는 최신 음향 설비와 벨벳 소재를 사용한 관람석 등을 갖췄다. 1관에서는 최신 개봉영화가, 2관에서는 독립예술영화가 상영된다.

첫 영화로 유지태, 류준열 주연 ‘돈’이 상영되며 관람료는 2D 6천원, 3D 8천원이다. 가평군은 앞으로 조례를 개정해 군인, 청소년, 장애인, 국가유공자, 65세 이상은 1천원을 할인할 계획이다.

티켓은 인터파크에서 판매되며 조만간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제작, 예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