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태국 4인방, 첫 빙어낚시 도전…“빙어 대신 바지 낚시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첫 빙어 낚시에 도전한 태국 4인방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태국 4인방의 빙어낚시 도전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타차라는 친구들을 데리고 경기도 양평으로 간다. 이들이 양평을 찾은 이유는 겨울에만 할 수 있는 빙어낚시를 하기 위해서다. 빙어낚시는 꽁꽁 얼어붙은 저수지나 강 위에 구멍을 뚫어 낚싯대를 왔다 갔다 하며 빙어를 낚아내는 겨울 인기 체험이다. 빙어낚시는 친구들이 여행계획을 회의할 때부터 관심 가졌던 체험으로 똔은 “이거 TV에서 많이 봤어요. 소녀시대 태연이 커플로 나온 프로그램 이었어요”라고 말하며 빙어낚시에 대한 소망을 드러낸다.

낚시 장소에 도착한 태국 4인방의 눈앞에는 꽁꽁 얼어붙은 거대한 빙판이 등장한다. 친구들은 “저게 다 얼음이야?” “우와 진짜 다 얼어있네”라며 난생처음 보는 풍경에 깜짝 놀란다. 하지만 빙판도, 낚시도 모든 게 처음인 이들에게 빙어낚시는 너무나도 어려운 과제다. 낚시 시작 전부터 낚싯바늘에 바지가 걸린 그린은 “이건 뭐 빙어 대신에 바지를 낚시 한 거잖아”라며 시작 전부터 의욕을 잃는다. 아무리 기다려도 빙어가 잡히지 않자 친구들은 “정말 이상해 미끼를 먹지 않는 고기일세” “고기 못 잡을 것 같아”라며 한두 명씩 지쳐간다. 과연 이들이 빙어낚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태국 4인방의 빙어낚시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