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맞춤’ 소유 “매력적인 아티스트들과 호흡해 즐겁고 좋았던 시간”

[텐아시아=우빈 기자]

‘입맞춤’ 소유 /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소유가 KBS2 ‘입맞춤’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입맞춤’에서 소유는 밴드 잔나비의 최정훈과 함께 최종 경연 무대를 선보였다.

소유와 최정후는 아이유의 ‘입술 사이(50cm)’를 선곡해 달콤한 듀엣 무대를 꾸몄다.ㅍ소유의 감미로우면서도 섹시한 보컬과 최정훈의 몽환적이면서도 부드러운 목소리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고 그 결과 관객 투표에서 2위에 올랐다.

이처럼 소유는 ‘입맞춤’을 통해 호소력 짙은 보컬부터 달달한 목소리가 돋보이는 러브송까지 모두 소화하며 자타공인 듀엣퀸의 자존심을 지켰다.

소유는 27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입맞춤’에 출연할 수 있어서 너무나 영광이었고 즐거웠다”며 “특히나 다양한 장르에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들과 호흡하면서 여러 가지 공부도 많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매력적인 아티스트들과 이렇게 듀엣으로 함께 호흡하고 음악에 대해 고민할 수 있어서 너무 즐겁고 좋았던 시간”이라며 “출연하신 모든 분들과 함께 노래하고 무대에 오르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나 아쉬웠고, 다음에 더 좋은 기회가 있다면 듀엣 무대로 함께 하고 싶다”고 아쉬운 마음도 함께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