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제작진 “27-28일 ’19세 시청 등급’…연예인 마약·성매매 에피소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빅이슈’/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빅이슈’의 주진모와 한예슬이 마약과 성매매 등 충격적인 사건과 마주한다.

27일 ‘빅이슈’ 13, 14회 예고편이 공개됐다. 룸살롱에서 은밀한 술판이 벌어지고, 석주(주진모 분)가 들이닥쳐 사진을 찍는다.

이어 “파파라치니까 그렇다. 실적대로 버니까?”라는 자조섞인 푸념을 하던 석주가 이내 딸 세은(서이수 분)이 입원한 병원을 들여다보다 눈시울을 붉힌다.

화면이 바뀌고, 선데이 통신에서 수현(한예슬 분)은 각 팀장들과 함께 회의를 하다가 다음 취재대상이 ‘연예기획사를 가장한 마약거래 조직’인데다 검사가 연류되어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검사에 대해 형준(김희원 분)이 “또라이 변태”라며 극도의 주의를 요하자, 수현은 “변태 말단 검사하나 가지고 대표님이 그러시면 곤란하다”라며 맞받아쳤다.

예고편 막바지에는 한 남자가 한 여자의 입을 틀어막으며 “몸은 좀 괜찮니?”라고 비열하게 웃는다. 그녀는 공포에 찬 눈으로 그를 바라봤다. 그러자 수현은 “누구 정말 방법없어? 이러다 정말 당하겠어!”라고 소리치고 이때 석주가 그녀를 돌아보면서 본방송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특히, 27일과 28일 방송분에서는 연일 언론과 포털사이트에 뜨겁게 오르내리고 있는 연예계 사건들과 매우 흡사한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으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권력자인 검사가 신인배우를 향해 성적으로 위압하고 폭행하는 에피소드에 이어 아이돌들의 술판, 그리고 한 병에 1억원을 호가하는 샴페인, 룸살롱내 VIP룸에서 마약과 함께 벌어진 비밀스런 에피소드도 대거 등장하며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펼쳐진다.

충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됨을 감안, 이번 주 방송분은 첫회와 마찬가지로 19세 이상 시청가를 내걸고 공개된다.

‘빅이슈’ 관계자는 “이번 회는 제작진이 2년 동안 치밀하고도 준비했던 취재자료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특히 지금 현실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제 사건과도 연관되면서 더욱 탄탄한 스토리를 그릴 수 있게 됐다”라며 “과연 이 사건이 어떻게 전개될지, 그리고 석주와 수현이 어떻게 대처하게 되는지도 꼭 확인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빅이슈’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