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하며 살겠다”…임시완, 늠름하게 만기 전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임시완,전역

배우 임시완이 27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감악산회관에서 약 20개월의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임시완이 “단결”을 외치며 전역했다.

임시완은 27일 오전 경기도 양주시 25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전역식을 갖고 소감과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이날 현장에는 100여 명의 팬들과 취재진 30여 명이 몰렸다.

2017년 7월 11일 입소해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임시완은 신병교육대 조교로 복무했다. 입대 2개월 만에 사격, 체력, 전투기량 등 모든 부문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특급전사로 선발되는 등 모범적인 군생활을 했다고 알려졌다.

임시완은 전역식에서 “아직 (전역을) 실감 못 하겠다. 내일 아침 일어났는데 나팔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면 실감 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달라진 점을 묻자 “입대부터 전역 때까지 나를 지켜봐 준 이들이 있다. ‘감사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답했다.

임시완,전역

배우 임시완. / 이승현 기자 lsh87@

그는 좋은 피부를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서는 “휴가 나왔을 때 피부과를 열심히 다녔다. 동기, 후임들이 피부 관리하는 걸 보고 많이 배웠다”며 웃었다. 아울러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은 “붕어빵을 직접 구워 나눠 먹은 것”이라고 했다.

임시완은 “군에 있는 동안에도 관심을 가져주고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기대 많이 해달라”고 힘줘 말했다.

임시완은 전역 후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 출연한다. 같은 제목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며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