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 라이브’ 안현모 “‘우물 안 개구리’ 제일 싫어…크리에이터들에 배우고 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안현모/사진=텐아시아DB

채널A ‘지구인 라이브’에 출연하는 통역사 안현모가 “프로그램을 통해 많이 배우고 있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도화동 마포 가든 호텔에서 ‘지구인 라이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지구인 라이브’는 세계 각국에서 모인 ‘지구 크리에이터’들과 화상 연결을 하거나 직접 만나서 그들의 콘텐츠 영상을 보며 이야기 나눠보는 토크쇼다.

이날 안현모는 “기자 활동할 때 국제부 소식은 특파원들을 통해 듣는데, 사실 무슨 말을 할 지 내 입장에서는 잘 모를 때가 있다. 그런데 1인 유튜버가 직접 자신의 나라 이야기를 전하니까 훨씬 잘 들리고 배우는 것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우물 안 개구리’인 말을 가장 싫어한다. 이번 방송을 통해 세상이 정말 넓다는 것을 계속 배우는 중”이라며 “크리에이터들이 정말 끼가 많고 편집도 잘한다. 제작발표회에 직접 오셔야할 정도”라고 칭찬했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