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 이지은 “첫 영화…공개 앞두고 밤잠 설쳤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지은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지은(아이유)이 넷플릭스 영화 ‘페르소나’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 그랜드블룸에서 ‘페르소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기획자 윤종신, 배우 이지은(아이유)과 임필성·전고운·김종관 감독이 참석했다.

‘페르소나’는 이지은의 첫 영화다. 이지은은 “아직 얼떨떨하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찍은 지 조금 됐다. 영화는 후반작업도 오래 걸리고 기다려야 하는 구나 생각하며 두근두근 했다. 밤잠도 좀 설치고 설레며 기다렸다”고 상기된 얼굴을 했다. 또한 “이런 제안이 내게 온 게 신기했다. 네 감독님을 좋아하고 감독님들이 연출한 작품도 다 본 적 있다”고 말했다.

처음 만났던 자리에 대해서도 회상했다. 이지은은 “낯가림이 있는데 쉽게 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해줘서 합이 좋을 것 같다고 첫 만남부터 느꼈다”고 자랑했다.

‘페르소나’는 네 명의 감독이 이지은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 ‘러브 세트’ ‘썩지 않게 아주 오래’ ‘키스가 죄’ ‘밤을 걷다’ 등 네 개의 단편 영화를 묶음으로 구성한 작품. 오는 4월 5일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