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한현민 “과거 야구부 출신…류현진 선수 앞에서 시구하고 싶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 예고 영상 캡처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모델 한현민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과거 야구부 출신이었음을 고백한다.

27일(오늘)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는 2019 프로야구 개막을 맞아 MBC스포츠플러스 간판 아나운서 김선신과 야구 해설계의 레전드 허구연, 한화 이글스의 전설 정민철 해설위원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대한외국인들은 프로야구 개막 특집에 맞게 10개 구단의 유니폼을 착용해 야구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시구자세를 선보였다. 러시아 출신 안젤리나는 모델다운 명품 롱다리 시구를 선보이는가 하면 일본 출신의 모에카는 반전 매력의 셀럽파이브 시구를 선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한국인 팀의 막내 한현민도 시구 대열에 합류했다. 그는 야구선수 느낌이 물씬 나는 완벽한 시구자세를 뽐내 해설위원들에게 인정받았다. 이를 본 박명수는 “지금이라도 야구해라”며 너스레를 떨자 한현민은 “초등학교 때 야구선수 출신이었다. 어린 시절 꿈이 야구선수였고 10년째 한화 이글스 팬”이라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현민은 가장 좋아하는 선수로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를 꼽았다. 정민철 위원이 “현민 씨가 요즘 핫해서 류현진 선수가 뛰는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시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자 한현민은 “상상만 해도 날아갈 것 같다”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허구연 해설위원은 “그 일이 성사되려면 류현진 선수에게 영상편지를 보내야한다”고 했고 한현민은 곧바로 류현진 선수에게 진심을 담은 영상편지를 보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대한외국인’은 2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