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X펀치 ‘공드리’로 완성한 환상적 ‘입맞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입맞춤’ 남태현-펀치/ 사진=KBS 방송화면

가수 남태현이 펀치와 함께한 로맨틱 무대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입맞춤’ 최종 공연에서 남태현은 펀치와 함께 세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남태현은 긴장한 파트너 펀치에 비해 여유로운 모습으로 리허설을 끝냈다. 산들은 “너무 좋다. 내 스타일이다. 두 사람의 매력이 어울리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 같다”고 극찬했고, 송소희도 “커플들의 취향을 저격할 것 같다”라고 칭찬을 이어갔다.

혁오의 ‘공드리’를 선곡한 남태현과 펀치는 잔잔한 감동으로 시작해 파워풀한 화음까지 선보이며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펀치의 매혹적인 목소리와 남태현의 잔잔한 저음, 매력적인 고음을 넘나드는 음역대가 만나 완벽에 가까운 무대를 완성했다. 두 사람은 커플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사랑스러운 ‘입맞춤’ 무대를 완성시켰다.

무대를 마친 남태현은 파트너 펀치를 위해 담요를 챙겨오는 매너로 남성 출연자들의 원성을 샀다. MC 김종국으로부터 “몽환적이면서 파워풀했던 무대라 눈을 뗄 수 없었다”는 평을 받았다. 남태현은 직접 편곡을 한 점에 대해 “밴드 멤버들과 펀치 누나와 만나서 편곡을 했다. 펀치 누나가 성격이 밝고 긍정적이어서 기분 좋았다. 재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무대를 마친 두 사람은 대기실로 돌아와 티격태격 장난을 쳤다. 환한 웃음을 지으며 긴장을 털어냈다. 남태현은 “펀치 씨와는 재미있게 친구처럼 작업했다. 감정 교류는 펀치랑 가장 잘 맞았던 것 같다”고 평했고 펀치 역시 “이번 무대는 케미를 보여주는 퍼포먼스가 많아서 친밀감이 형성된 상태에서 무대를 했다. 걱정이 없었다. 무대 느낌이 좋았다”고 했다.

최종 순위 발표에서 남태현과 펀치는 4위를 차지했다. 남태현은 “펀치 누나가 감정적으로 컨트롤을 잘 해줘서 공연에 몰입할 수 있었다”며 아쉬움을 달랬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