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상중X채시라부터 차인하까지…첫방 앞두고 오늘(27일) V라이브 출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 출연 배우들이 오늘(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시청자들과 먼저 만난다. 이와 함께 관전포인트도 공개해 첫 방송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더 뱅커’ 제작진은 27일 “오늘 첫 방송에 앞서 김상중, 채시라, 김태우,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가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첫방사수 영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더 뱅커’ V라이브는 이날 오후 1시 20분부터 MBC드라마 V앱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제작발표회 대기실 현장에 모인 배우들의 열정과 패기 넘치는 모습이 생생하게 담긴다.

이들은 ‘더 뱅커’의 첫 방송을 기다리는 예비 시청자에게 촬영 현장 소식과 흥 넘치는 팀워크를 자랑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더 뱅커’의 첫 방송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관전 포인트도 공개됐다.

관전포인트 1. 돈이 곧 권력인 세상! 돈과 권력이 통하는 ‘은행’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도처에 있지만 쉽게 드러나지 않는 은행의 어두운 민낯을 파헤친다.

특히 ‘대한은행’ 이라는 거대한 조직 안에서 각자가 주인이 되기 위해 펼치는 치열한 권력 암투를 생생하게 그리며, 그 안에서 과연 ‘은행’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지, 그 주인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감사 노대호의 고군분투를 통해 묵직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린다.

관전포인트 2. 김상중-채시라-유동근 등 레전드X베테랑의 만남

배우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이 의기 투합해 오직 ‘더 뱅커’에서만 볼 수 있는 ‘연기 신들의 향연’을 예고하고 있다. 청렴 결백의 아이콘이자 대한은행의 킹스맨 감사 노대호로 분한 김상중과 걸크러시 본부장 한수지 역의 채시라, 절대 권력자 은행장 강삼도 역의 유동근은 ‘더 뱅커’의 중심축을 이루며 시청자들을 한 순간에 몰입하게 만들 것이다.

이름만 들어도 존재감과 신뢰감을 끌어 올리는 세 주인공과 함께 막강 권력 대결을 펼칠 연기 베테랑 김태우, 안내상, 서이숙 그리고 통통 튀는 활력을 심어줄 감사실 트리오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까지 개성만점 신예들이 합세해 기대를 끌어올리고 있다. 이들이 만들어 낼 팽팽하고 차진 연기 호흡과 풍성한 스토리는 ‘더 뱅커’의 또 다른 재미 포인트로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관전포인트 3. 누구도 몰랐던 은행의 부정부패를 파헤치는 통쾌한 ‘금융 오피스 수사극’

‘더 뱅커’는 대한은행을 둘러싸고 권력의 소용돌이를 주도하는 임원들의 치열한 ‘라인’ 게임을 비롯해 조직 안에서 벌어지는 부정부패와 비리의 중심을 파헤치는 감사 노대호와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의 활약이 더해져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라는 장르적 쾌감을 선사한다.

대한은행의 절대 권력을 쥔 은행장 강삼도(유동근)와 그를 중심으로 형성된 단단한 유착관계 앞에 정의과 원칙의 신념을 무기로 정면승부를 펼치는 감사 노대호와 감사실 요원의 케미는 시청자에게 통쾌한 한 방을 날리며 보는 재미를 더해줄 것이다.

‘더 뱅커’는 오늘(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