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냉철함+부드러움 오가는 반전매력으로 ‘기대감 UP’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초면에 사랑합니다’ 배우 김영광 스틸컷 / 사진제공=SBS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김영광이 날카로움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반전매력을 선보인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과 다혈질 비서 정갈희(진기주)가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영광이 맡은 도민익은 본인을 끔찍하게 생각하고 완벽을 추구하는 T&T모바일 미디어 1팀 본부장이다. 그는 얼굴 한 번 보면 평생을 기억하고 표정 한 번 보면 속마음까지 꿰뚫는 독보적 눈썰미의 소유자다.

27일(오늘) 공개된 사진 속 김영광은 심쿵을 부르는 비주얼과 감탄을 부르는 정장 핏을 자랑함과 동시에 강렬한 눈빛은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도 꿰뚫어 볼 것 같은 냉철함을 갖고 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티저 영상 캡처 / 사진제공=SBS

지난 26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180도 다른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줬기에 그의 반전 매력에 더욱 시선이 집중된다. 특히 촉촉한 목소리로 “어떻게 생겼더라. 어떻게 생긴 여잘까”라며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겨 그가 누구를 보고 싶어 하고 왜 그리워하는지 관심이 증폭된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김영광은 도민익에게 완벽하게 이입해 연기하고 있다. 앞으로 김영광이 보여줄 다양한 도민익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해치’ 후속으로 오는 5월 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