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비트’ 주인공 고향 신림에 기부한다…‘해피앤딩 스타체어’ 참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우성과 함께하는 ‘해피앤딩 스타체어’ 행사가 다음달 4일 롯데시네마 신림관에서 열린다. /사진제공=롯데컬처웍스

배우 정우성이 롯데컬처웍스의 신규 사회공헌 프로그램 ‘해피앤딩 스타체어’를 채운다. 이 프로그램은 배우 GV와 기부를 결합한 신개념 행사로 주인공인 배우가 자신에게 의미를 갖는 지역과 영화를 직접 선정해 해당 지역의 영화관에서 영화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하는 형태다.

‘해피앤딩 스타체어-두 번째 자리 정우성 편’에서는 정우성을 청춘의 상징으로 각인시킨 ‘비트’를 상영작으로 정하고, 주인공 ‘민’의 고향 신림에서 다시 꺼내본다. 영화 상영 후 ‘비트’에 얽힌 추억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도 갖는다.

행사 당일 티켓 판매 수익금 전액은 해당 지역 내 복지관 및 아동센터에 기부된다. 또한 행사가 진행된 상영관에서 한 개 좌석에 특별 제작한 커버를 씌워 ‘스타체어’로 지정한다. 스타체어에서 발생한 향후 1년 동안의 매출도 추가로 기부된다. ‘짧지만 강렬한 배우와의 만남과 오래도록 따뜻한 기부’라는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이번 행사는 오는 4월 4일 오후 7시, 롯데시네마 신림에서 진행되며 티켓은 오는 28일 오전 10시 판매를 시작한다.

롯데컬처웍스는 “관객과의 대화에 기부를 결합함으로써 스타와 영화도 함께 즐기고, 주변 이웃에 나눔도 실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해당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 며 “나눔 문화를 전파하고, 지역의 관객과 이웃들에게 의미 있는 시간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트’의 배급을 담당하는 싸이더스는 영화 콘텐츠를 기부하고, 주식회사 카카오가 카카오 캐릭터 학용품을 지원해 나눔에 동참한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예매는 롯데시네마 홈페이지 또는 롯데시네마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