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운은 없어도 직진은 있다…웃음 폭풍 이제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유쾌한 청춘들의 좌충우돌이 짜릿한 웃음과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의 이야기다.

이날 방송에서는 하루도 바람 잘 날 없는 와이키키 청춘 군단의 모습이 담겼다. 배역 사수를 위해 방광과의 치열한 싸움을 벌인 준기(이이경)와 수연(문가영)을 지키기 위해 나선 첫사랑 3인방의 통쾌한 복수극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첫사랑과의 재회에 들뜬 ‘와이키키’ 3인방은 수연에게 잘 보이기 위한 꽃단장도 모자라 귀여운 허세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건물주 정숙(전수경)과의 관계를 숨기기 위한 우식(김선호)의 거짓말에서 비롯된 나비효과는 점점 걷잡을 수 없이 꼬여갔다. 정숙에게는 수연을, 수연에게는 정숙을 ‘정신이상자’라고 속인 것이다. 블루투스 이어폰을 꽂고 삼계탕을 준비하던 정숙을 본 수연은 그가 닭과 대화하는 것이라고 오해하며 안쓰러워했다. 접촉 불량 전화선을 온몸에 감은 수연을 보는 정숙의 눈빛도 마찬가지다. 뭘 해도 눈덩이처럼 커지는 와이키키 표 나비효과는 두 번째 시즌으로까지 이어지며 명불허전 웃음 폭탄을 날렸다.

여전히 무명 배우 신세에서 벗어나지 못한 준기는 자객 역할로 사극 연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화장실에 다녀올 타이밍을 놓치며 위기는 시작됐다. 배역을 지키기 위해 어떻게든 소변을 참고 연기에 집중했지만, 여유만만한 톱스타 강민(주상욱)은 막걸리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것도 모자라 다양한 NG 퍼레이드로 준기를 극도의 예민 상태로 몰아붙였다. 배역을 위해 자신과의 치열한 싸움을 벌이며 촬영을 마친 준기였지만, 끝내 그의 방광 사수는 실패로 돌아갔다. 기봉(신현수)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는 준기의 모습은 짠하면서도 웃음을 자아냈다.

우식의 사랑 고백마저 거짓말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꼼짝없이 쫓겨날 처지에 놓인 ‘와이키키’ 식구들. 수연 역시 집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하지만 이미 집 앞은 빚쟁이들이 점령하고 있었고 아빠의 소식도 알 길 없었다. 수연의 휴대폰을 찾아오기 위해 준기와 기봉은 잠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빚쟁이와 인부들의 눈을 피해 수연의 옷장에 숨었던 두 사람은 트럭에 몸을 싣게 되고, 친구들을 구하려던 우식마저 옷장에 몸을 숨기며 빚쟁이 부부를 마주하는 아찔한 상황에 처했다. 그때 준기의 잔꾀가 발동됐다. 코털 제거기를 꺼내 들고 순간이동에 성공했다는 뻔뻔한 거짓말과 능청스러운 연기로 겨우 위기를 모면했다.

어렵게 아빠와 연락이 닿았지만 수연은 결국 혼자가 됐다. 마지막 희망으로 찾아간 신혼집 앞에서 예비 남편과 시어머니를 만났다는 기쁨도 잠시, 그들이 돈 때문에 혼사를 진행했다는 사실과 결혼을 없던 일로 하겠다는 모진 외면에 다시 또 눈물을 흘렸다. 분노에 찬 우식과 친구들이 수연을 앞세워 출동했다. 첫사랑 1, 2, 3호로 변신한 우식, 준기, 기봉은 수연의 짐과 예비 남편이 입고 있는 양복까지 뺏어들고 나오며 통쾌한 복수를 펼쳤다.

짠한 일상도 웃음으로 승화하는 극한 청춘들의 활약은 단숨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배우들의 신들린 능청 연기와 온몸 던진 열정이 돋보였다. 뿐만 아니라 카메오 군단의 활약도 빛났다. 이이경과 호흡한 톱스타 강민 역의 주상욱, 빚쟁이 부부로 분해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한 오나라, 정만식과 극 중 수연의 시어머니 역을 맡은 문희경까지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겁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