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제작진 “최종화까지 전 대본 탈고 완료”…이유 있는 ‘자신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사진제공=MBC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MBC 드라마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이 100% 사전 제작을 알리며 높은 수준의 첩보 시대극을 예고했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이몽’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지난 11월 첫 촬영을 시작한 ‘이몽’은 방영 전까지 모든 촬영을 마무리하는 ‘100% 사전 제작 드라마’다. 조규원 작가의 탄탄한 대본을 기반으로 충분한 촬영 일정과 윤상호 감독의 빈틈없는 연출력이 더해진 스펙터클한 영상미를 예고하고 있다. 배우들 또한 철저한 사전 준비를 통해 이뤄진 연기력으로 매 장면마다 감정을 고스란히 쏟아내는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이 가운데 ‘이몽’은 역동적인 영상미와 묵직한 울림이 더해진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30초 동안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몽’ 제작진은 “최근 최종화까지 전 대본을 탈고했다”며 “방영 전 모든 촬영이 종료될 예정이다. 한층 높아진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저격할 고퀄리티 드라마를 탄생시키기 위해 매회 종편과 내부 시사를 진행하며 탄탄하고 순조롭게 준비를 이어가고 있다. ‘이몽’ 본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자신했다.

‘이몽’은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의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5월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