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출신 영재, 6월 일본서 단독 팬미팅 개최…日 투어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영재. / 제공=JWORLD

그룹 비에이피(B.A.P) 출신 영재가 오는 6월 일본에서 첫 번째 단독 팬미팅을 연다.

영재 소속사 JWORLD는 27일 “영재가 오는 6월 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블리즈홀에서 첫 단독 팬미팅 ‘비긴 어게인(BEGIN AGAIN)’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팬미팅은 B.A.P 영재가 아니라 솔로가수 영재의 첫 해외 공식 활동이어서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B.A.P에서 보여주지 못한 새로운 매력을 보여 주겠다고 한다. 영재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팬들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물할 예정이다.

영재는 2012년 B.A.P로 데뷔해 국내외에서도 왕성하게 활동했다. 2017년에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음악 실력을 인정받았다. SBS 음악 프로그램 ‘더 쇼’의 MC로도 활약했다.

오는 4월 첫 번째 솔로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오는 5월에는 한국에서도 단독 팬미팅을 열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