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모델 안젤리나 다닐로바 “쌈디 보며 부산 사투리 배우는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안젤리나 / 사진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4’에서 모델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부산 사투리 선생님이 쌈디라고 밝혔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에는 ‘나 한국 산다’ 특집으로 꾸며져 로버트 할리-샘 해밍턴-구잘 투르수노바-조쉬 캐럿-안젤리나 다닐로바-조나단 토나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인형 같은 외모와 특별한 한국 사랑으로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통통 튀는 매력을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안젤리나는 한국 사투리에 푹 빠졌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최근 사투리를 배우고 있다면서 “TV 속 쌈디가 부산 사투리 선생님”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젤리나는 쌈디의 트레이드마크인 ‘까리한데?’를 선보이며 열혈 수강생임을 인증해 웃음을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안젤리나는 뛰어난 언어 습득력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러시아 출신인 안젤리나가 러시아어를 비롯해 한국어, 영어, 이탈리아어, 세르비아어 등 5개 국어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젤리나는 “‘18’ 발음 때문에 2018년이 너무 힘들었다”며 뜻밖의 고충을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조나단 토나 또한 고충을 토로했다. ‘인간극장’에 출연했던 조나단 토너는 “’인간극장’에 ‘콩고 왕자’로 방송된 이후 영국 윌리엄 왕자랑 비교가 되고 있다. 부담스럽다”고 밝히며 ‘콩고 왕자’의 진실을 모두 공개했다고 전해져 그 전말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