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흥무관학교’ 측 “배우·제작진 이동 중 교통사고, 오늘(26일) 공연 취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출연하는 배우들. / 제공=쇼노트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측이 배우·제작진을 태운 차량의 교통 사고로 오늘(26일) 공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신흥무관학교’ 제작사 쇼노트는 26일 “이날 오후 ‘신흥무관학교’ 출연 배우들이 공연장을 이동하던 중 차량간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 배우들의 검진여건 보장과 건강상태 확인을 위해 부득이하게 오늘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사고로 부상을 입은 배우와 제작진은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연에는 배우 강하늘 김성규 고은성 등이 출연할 예정이었다.

김성규의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텐아시아에 “육군과 공연 제작사를 통해 상황을 전달 받았다. 김성규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육군본부가 제작에 참여한 ‘신흥무관학교’는 지난달 27일부터 서울 신사동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되고 있다. 만주에서 설립해 독립군 무관을 양성한 신흥무관학교에서 일어난 일들을 담는다. 실화를 바탕으로 청산리 전투부터 일본의 패망을 들여다보며, 격변의 시대에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건 청춘들의 이야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