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위원회, 베트남과 ‘TV프로그램 공동 제작협정’ 체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송통신위원회 / 사진=텐아시아DB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정보통신부와 ‘TV프로그램 공동 제작협정’을 체결했다.

이 협정에 따라 우리나라가 투자하거나 국내 인력이 투입된 공동 제작 프로그램이 베트남에서 자국 프로그램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됐다. 해외 방송 프로그램에 적용되는 편성 제한 규제를 받지 않을 수 있게 된 셈이다.

협정 체결 직후 EBS와 베트남 VTV는 ‘즐거운 나의 집'(가칭)을 공동 제작하기로 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와 함께 방통위와 베트남 정보통신부는 정부 고위급과 방송사들이 참여하는 공동위원회를 설립해 방송 콘텐츠의 교류와 협력이 실질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또 ‘방송콘텐츠 글로벌 워킹그룹’에 베트남 정부, 사업자, 연구자 등을 참여시키기로 했다는 전언이다.

TV프로그램 공동 제작협정은 2016년 초 방통위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이후 세부 논의를 거쳐 지난해 7월 최종 문안에 합의했다.

방통위는 동남아와 인도를 중심으로 한 방송 분야 신남방정책을 중국과 러시아, 중동, 미주·캐나다 등 전 세계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