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맞춤’ 딘딘 “남자랑 둘이 오래 있는 건 군대 이후 처음”…짠내 폭발 ‘남남 듀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입맞춤’ 산들, 딘딘 무대 비하인드 사진 / 사진제공=KBS2

보이스 파트너 쟁탈전 KBS2 ‘입맞춤’의 유일한 남남 듀오 산들과 딘딘의 짠내 폭발 대기실 사진이 공개됐다.

‘입맞춤’ 측은 26일 최종 경연 무대를 앞두고 산들과 딘딘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산들은 대기실에서 팔짱을 낀 채 입을 꾹 다물고 있는 반면 딘딘은 푸념을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듯한 모습으로 짠내 폭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실제로 공연을 앞둔 딘딘은 산들에게 “남자랑 이렇게 둘이 오래 있었던 건 군대에서 근무 설 때 빼곤 처음이야” “우리 정말 없어 보이지 않냐”며 신세한탄을 했고 이에 산들은 “처음부터 우리 아무것도 없었어요”라고 답해 대기실에는 한숨 소리가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지난주 3화에서 진행된 최종 파트너 매칭에서 산들은 소유에게, 딘딘은 문별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했지만 선택을 받지못해 남남 듀오를 결성하게 됐다. 이에 리허설부터 제대로 이를 갈고 나온 두 사람은 “무대에서 다 털자” “오늘 무대를 씹어 먹겠다”는 각오를 다져 본 경연에서 보여줄 한 서린 남남 파워를 기대케 한다.

이날 산들과 딘딘의 대기실에는 듀엣 커플들의 방문이 줄을 이었다. 가장 먼저 무대를 마친 손태진과 송소희부터 남태현, 펀치, 문별까지 각자의 대기실을 나와 두 사람을 찾아왔다. 남태현은 앉을 자리가 없어 바닥에 앉기까지 했다고 해 최종 매칭에서 선택받지 못한 두 사람이 인기폭발이 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입맞춤’ 4화는 26일(오늘)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