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95 상균 “후너스→스타로드 소속사 이적, 그룹 활동 위한 좋은 선택”

[텐아시아=우빈 기자]
JBJ95,상균,쇼케이스

그룹 JBJ95 상균이 2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AWAKE’(어웨이크)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JBJ95 상균이 소속사를 이적한 소감을 밝혔다.

JBJ95의 두 번째 미니앨범 ‘어웨이크(AWAK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6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어웨이크’는 ‘너의 존재로 다시 깨어난 JBJ95’라는 콘셉트로 탄생한 앨범이다.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어웨이크’와 서브 타이틀곡 ‘좋아해’ ‘프렌드 존(FRIEND ZONE), 원더걸스 혜림이 지원사격한 ‘밀키 웨이(MILKY WAY)와 켄타 솔로곡 ‘리브 잇 투미(LEAVE IT TO ME’ 상균 솔로곡 ‘루킹 포 러브(LOOKIN’ 4 LOVE) 등 여섯 곡이 수록됐다.

이날 상균은 후너스 엔터테인먼트에서 켄타의 소속사였던 스타로드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것에 대해 “크게 다른 점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한 그룹을 두 회사에서 하는 건 힘든 게 있었다. 한 회사에서 하는 것이 서로에게도 좋다고 말을 했고, 각자 회사에서도 존중을 많이 해주셔서 좋은 쪽으로 이적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JBJ95의 ‘어웨이크(AWAKE)’ 는 오늘(2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