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하성운, 워너원→솔로 고충부터 BTS 지민과 노래방 일화까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성운 / 사진=텐스타

가수 하성운이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박성광이 스페셜 DJ로 자리한 가운데, 하성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성운은 “박성광이 아니었으면 안 나왔다. 성광이 형 있다고 해서 달려왔다”며 친분을 과시했다.

하성운은 지난달 발표한 솔로 데뷔곡 ‘버드'(BIRD)에 대한 이야기부터 방탄소년단 지민과의 일화까지 다양한 이야기로 팬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그는 ‘버드’에 대해 “새로 태어나서 정상 위로 올라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다. 두 달 정도 준비했다”고 밝혔다.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 한 것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다”며 겸손함을 보였다.

또한 하성운은 워너원 활동 이후 솔로로 활동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힘든 게 많다. 무대 할 때 처음부터 끝까지 내가 찍히지 않나. 쉴 시간도 없고 노래도 다 불러야 한다. 대기실에 혼자 있어야 하는게 제일 힘들다. 해외 갔을 때도 혼자 방을 쓰면 외롭다”고 얘기하며 눈물을 글썽거렸다.

최근 하성운은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뷔에 이어 아이돌 개인 브랜드평판 3위에 올랐다. 이에 대해 “정말 놀랐다. 하늘(하성운 팬덤명) 여러분이 만들어준 것이다. 너무 감사하다”며 팬들에게 공을 돌렸다.

또 하성운은 고등학생 시절, 주차장 안내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음악을 배우고 싶었고 생활비도 더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하성운은 절친으로 알려진 방탄소년단 지민과 관련한 일화를 전했다. 그는 “이번 명절에 지민과 짬을 내서 노래방을 갔다”며 “코인 노래방이 있길래 잠깐 들어가 ‘스토커’라는 노래를 같이 불렀다”고 말했다.

하성운은 “해외 팬미팅을 잘 마무리하고, 준비한 곡을 공개할 예정이다. 좋은 음악을 위한 작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향후 활동 계획밝혔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