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연, 반려견 목줄 미착용→무례한 발언…네티즌 폭로 “대충 ‘쏘리’라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티븐연,버닝

배우 스티븐연/텐아시아DB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연이 반려견 산책 도중 무례한 행동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26일 네티즌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금 많은 한국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와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다”고 글을 게시했다.

A씨는 “오늘 오후에 루카이(반려견 이름)를 데리고 공원 놀러갔는데 도착한지 1분도 안 돼서 갑자기 오프리쉬(목줄을 하지 않은 개) 아이가 루카이를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왔다. 너무 당황해서 주인을 찾으며 ‘강아지 좀 잡으세요’ 계속 소리질렀는데 저 멀리서 견주로 추정되는 분이 조깅 스피드로 다가와 아이를 잡고 기분 나쁘다는 억양으로 대충 ‘쏘리’하더라”고 밝혔다.

A씨는 “저희 부부는 ‘이 공원은 오프리쉬 공원이 아니다. 리드 줄은 필수다’ 했더니 그 분 와이프가 ‘나 이 공원 많이 놀러온다. 그러니 내 개 키우는 방법에 왈가불가 하지 말아라’라고 소리질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무례한 발언에 어이가 없어서 전 ‘달려오는 오프리쉬들을 모든 개들과 사람들이 반가워 할거라 생각하지 말아라. 특히 공격 당한 경험이 있는 아이들이나, 유기견들은 두려움이 많아 더 무서워하니 조심 좀 해달라’ 했더니, ‘아이 돈 케어. 내가 알 바 아니다’ 라고 하더라”면서 언짢아했다.

또 A씨는 “어이가 없어서 더 반론하려는 와중에 그 분 남편이 갑자기 ‘우리 와이프가 임신 중이니 그냥 갈 길 가세요’ 이러는 거다. 감정이 격해지는 거 같아 저희는 바로 공원 관리인에게 도움을 요청 했고, 그 부부는 저희 남편이 전화 거는 걸 보고 그제서야 아이들에게 리드 줄을 채웠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정신없어서 그 사람들이 누군지도 몰랐다. 너무 화나고 정신이 없어서 동영상은 겨우 끝 부분만 촬영했다”면서 “동영상에서 리드 줄 채우면서 저희한테 뭐라 하는 거 보이냐. 어쩜 이렇게 무례할 수가 있나. 너무 화난다”고 분노했다. 또한 “평소에 스티븐이라는 연기자 잘 몰랐는데, 저번에 욱일기 사건도 그렇고 부부가 쌍으로 저런 인성이면 왜 욕먹는지 알겠다”고 꼬집었다.

스티븐연은 지난해 자신의 지인인 조린치 감독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는데, 사진 속 조린치 감독이 욱일기 디자인의 옷을 입고 있어 논란이 됐다. 스티븐연은 영어와 한국어로 된 사과문을 올렸지만, 영어와 한국어가 다르게 해석되는 여지가 있어 또 다시 질타를 받았다. 이에 스티븐연은 해당글을 삭제한 바 있다.

스티븐연은 미국드라마 ‘워킹데드’ 시리즈와 영화 ‘옥자’ ‘버닝’ 등에 출연했다. 그의 아내 조아나박은 둘째 아이를 임신했으며 오는 4월 출산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