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김숙, 14살 차 커플 사연에 “누가 이 사랑을 반대 하겠냐” 흥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애의 참견’ 현장 스틸컷 / 사진제공=KBS Joy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 개그우먼 김숙을 감동시킨 로맨틱한 연애담이 찾아온다.

26일(오늘)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는 14살이나 어린 25살의 남자와 운명적 사랑에 빠진 39살 여자의 가슴 뛰는 사연이 공개된다. 군 제대 후 사무실에서 사무 알바를 하며 처음 만난 그는 사연녀에게 적극적으로 대쉬한다. 그녀는 그저 어린 나이의 치기어린 감정일 뿐이라 생각하고 거절했으나 그의 진심어린 마음에 결국 흔들리게 된다.

현실은 잠시 뒤로 하고 꿈을 꾸는 듯 행복한 연애를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에 참견러들도 간질간질함을 참지 못하고 폭풍 엄마 미소를 짓는다. 김숙도 “나는 이 사랑 응원 하겠다”고 말하며 현실적인 벽에 부딪힌 이들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폭발시키는 것은 물론 그 속에서도 꿋꿋하게 사랑을 이어가려는 두 사람에게 감동받아 “누가 이 사랑을 반대 하겠냐”며 흥분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숙을 사로잡은 로맨틱한 사연은 이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