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 “나의 다른 가능성…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님 말 좋았다” (화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천우희/ 사진제공=에스콰이어

배우 천우희가 대체불가한 매력을 과시했다.

천우희는 지난 20일 개봉한 영화 ‘우상’에서 신들린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의 압도적인 존재감은 매거진 화보로 고스란히 이어졌다.

공개된 화보에서 천우희는 화장기 없는 얼굴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작품 속 강렬함을 벗어나 한층 깊은 내면의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선보인 것. 화려한 패션이나 메이크업 대신 스타일링과 소품을 최소화한 채 자신만의 매력으로 빛나는 화보를 완성시켰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천우희는 “‘우상’에서 뛰어가는 장면만 40-50번 정도 찍었다. 지치기보단 련화를 연기한다는 생각을 하니까 오히려 기운이 났다. 그리고 오늘이 지나면 끝이 나는데, 혹시라도 아쉬움이 남을까봐 할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올여름 무더위를 날릴 차기작 ‘멜로가 체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천우희는”드라마는 오랜만이라 떨린다”며 “이병헌 감독님이 자연스러운 모습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고 말씀하셨다. 나의 다른 가능성을 열어두는 분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이병헌 감독님이 그런 이야기를 해주셔서 너무 좋았다”라고 했다.

천우희의 화보는 ‘에스콰이어’ 4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천우희는 영화 ‘우상’을 시작으로 ‘버티고’ ‘소공녀’ 그리고 드라마 ‘멜로가 체질’까지 열일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