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부담감 안아야 하는 건 ‘생일’의 숙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도연/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전도연이 세월호 사건을 소재로 다룬 영화 ‘생일’에 출연한 것에 대해 부담감을 털어놓았다.

26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전도연을 만나 ‘생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전도연은 ‘생일’에서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은 엄마 순남을 연기했다.

전도연은 “제가 캐스팅되기 이전부터, 감독님이 글을 쓰기 전부터, 감독님은 고민과 부담감을 안고 계셨을 것이다. 그래도 해야되는 이야기라고 생각해서 감독님은 만드셨을 것이다. 저 역시 세월호에 대한 피로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라는 점에서 의견이 분분하다는 점을 안다. 저도 걱정이 컸다. 감독님도, 배우도 (어떤 의견에 대해) ‘좋아요’라고 하지 않고 ‘괜찮을까요’라고 했다. 하나하나 타진해가면서 조심스럽게 정했다”고 찬찬히 말했다.

전도연은 제작보고회에 서기까지도 걱정이 컸다고 밝혔다. 그는 “심지어 속으로는 ‘개봉 안 하면 안 돼?’라는 생각도 했다. 제작보고회 같은 자리가 오랜만이기도 했지만 거기 서기까지 무서웠다. 공격적인 질문을 받을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손에 땀을 쥐면서 앉아 있었는데, 그래도 힘이 났던 이유는 영화를 만든 우리뿐만 아니라 영화를 관심 있게 보고 취재하러 와준 기자들 역시 조심스러워 했다. 그 마음이 느껴져서 조금은 마음이 놓였다. 영화를 만든 이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모두의 걱정이고 두려움, 어려움이구나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전도연은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는 분들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런 리스크를 안고 가야 한다”며 “‘생일’의 숙명인 것 같다. 많은 이들이 큰 아픔을 같이 목격하고 겪지 않았나. 다시 아프자고 만든 영화가 아니라, 아팠지만 또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 그리고 극 중 우찬 엄마처럼 좋은 이웃이 돼서 응원하고 살아갈 힘을 얻자는 거다. 그런 면에서 (영화를) 생각해주시면 좋지 않을까. 우찬 엄마같은 이웃의 마음으로 ‘생일’ 초대에 응해주면 좋을 것 같다”며 조심스러워 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 오는 4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