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아시아 투어 2개 도시 추가 개최…4월 6일 국내 첫 단독 팬미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이관린 팬미팅 포스터 / 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중국 북경과 상해에 팬미팅을 추가로 개최한다.

26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라이관린이 오는 4월 13일 중국 북경, 14일 상해에서 아시아 팬미팅 투어 ‘2019 LAI KUANLIN Fan Meeting <Good Feeling>’을 추가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라이관린은 서울을 비롯한 아시아 총 5개 도시에서 팬미팅을 확정 지었으나 팬들의 뜨거운 성원과 쇄도하는 팬미팅 요청으로 개최 도시를 추가하게 됐다.

이에 라이관린은 오는 4월 6일 서울을 시작으로 13일 북경, 14일 상해, 20일 방콕, 30일 싱가포르, 5월 4일 타이베이, 11일 홍콩까지 아시아 총 7개 도시에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팬들이 보내주는 큰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고자 개최되는 이번 아시아 팬미팅 투어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라이관린의 다채로운 무대 등을 통해 팬들과 더욱 가까이 소통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라이관린의 국내 첫 단독 팬미팅은 오는 4월 6일 오후 5시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