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X이학주 ‘왓칭’ 4월 17일 개봉 확정…예고편·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왓칭’ 예고편 캡처/리틀빅픽처스, 우성엔터테인먼트

영화 ‘왓칭’이 오는 4월 17일 개봉을 확정하고 메인 예고편과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왓칭’은 회사 지하 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영우(강예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폐쇄된 지하주차장, 그리고 수백 개의 CCTV로부터의 탈출이라는 소재가 긴장감과 스릴을 선사할 전망이다.

지난 25일 CGV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영우(강예원)가 건물의 관리인 준호(이학주)에게 납치되면서 시작한다. CCTV를 이용해 영우의 움직임을 쫓는 준호의 모습은 그가 지속적으로 영우를 감시해왔음을 암시한다. 평범한 회사원이었던 영우가 자신을 납치한 준호의 시선에서, 그리고 폐쇄된 지하주차장에서 탈출하기 위해 점점 강인한 캐릭터로 변해가는 모습이 ‘왓칭’의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영우가 생존과 탈출에 대한 의지로 똘똘뭉친 캐릭터라면, 준호는 삐뚤어진 집착과 소유욕을 가진 지독한 악인. 전에 없던 새로운 악인의 모습을 보여주며 두 캐릭터의 치열한 공방전을 예고한다. ‘수 백개의 CCTV’ ‘나를 지켜보던 놈이 나타났다’라는 카피는 관객에게 ‘감시’에 대한 공포를 상기시키지만, 동시에 ‘놈의 눈을 피해’ ‘반드시 살아서 나간다’라는 카피는 극의 반전을 예고하며 강예원이 보여줄 주체적 여성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강예원과 이학주는 ‘날, 보러와요’ 이후 두 번째 만남이어서 더 기대를 모은다.

영화 ‘왓칭’ 포스터/리틀빅픽처스, 우성엔터테인먼트

새로운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는 캐릭터 포스터도 함께 공개됐다.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절대 네 맘대로 안 될거야’ ‘자, 이제 당신 차례야’라는 대사 카피로 두 캐릭터 간의 관계를 암시한다. 쫓고 쫓기는 두 캐릭터의 접전이 기대되는 가운데,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긴장과 스릴을 탄생시킨 것은 두 배우의 열연. 강예원이 강인한 여성 캐릭터 영우로 분해 명실상부 스릴러 퀸으로서의 자리매김을, 이학주는 섬뜩한 악인 준호로 분해 그동안 보여줬던 쾌활하고 밝은 이미지와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예고하고 있다. 배우 강예원과 이학주, ‘왓칭’에서 ‘시선의 타깃’과 ‘시작점’으로 다시 만난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새로운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를 증폭시킨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