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채연, 레전드 흑역사 ‘눈물셀카’ 탄생 비화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채연.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채연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박수홍-조세호-김승수 세 남자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다. 이와 함께 눈물 셀카의 탄생 비화를 털어놓는다.

오는 27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이수영, 채연, 배슬기, 김상혁 네 사람이 출연하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년 소녀’ 특집으로 꾸며진다.

채연은 박수홍-조세호-김승수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과거 방송에서 그들이 대시하면 받아줄 의향이 있다고 말했던 것. 이에 한 명씩 구체적인 이유를 덧붙여 해명했다. 과연 세 남자 중 채연이 “너무 젠틀한 거예요”라고 칭찬한 사람은 누구일지, 채연 어머니의 PICK은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눈물 셀카의 대명사로 불리는 사진의 주인공인 채연. 그는 눈물 셀카의 탄생 비화를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재연하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또한 그는 “눈물 셀카 문구를 패러디한 방송 자막이 많다”며 저작권료를 요구(?)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채연은 배우 김수현에게 소리를 지른 사연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연예인 공식 볼링 고수로 알려져 있다. 함께 볼링을 치던 중 김수현이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하자 자신도 모르게 소리를 질렀다고. 채연은 자신의 평균 점수까지 밝히며 놀라운 실력을 입증해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채연은 “김상혁과 모르는 사이”라고 말하며 김상혁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오히려 김상혁은 “오랜만에 만난 채연이 나에게 존댓말을 한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수영 역시 “채연이 나에게도 존댓말을 한다”고 폭로해 채연을 당황케 했다. 이에 채연은 그럴 수밖에 없는 사연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도 합세해 채연을 더욱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가 채연에게 “진숙아!”하고 인사를 건넸으나 그가 “저 채연인데요?”하고 정색을 했다는 것. 이에 채연은 “‘진숙이’라는 이름을 전혀 거리끼지 않는다”고 적극 해명했다. 또한 자신의 예명이 ‘채숙이’라고 덧붙였다.

채연은 음악 방송에서 ‘모세의 기적’을 경험했다고 밝힌다. 로비에 서 있던 후배들이 채연이 등장하자 ‘물 갈라지듯이’ 길을 터줬던 것. 이에 채연은 “‘내가 이제 이렇게 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채연의 눈물 셀카의 탄생 비화는 오는 27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