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권율VS박훈, 불꽃 튀는 신경전…”비밀 공조 관계 결렬되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치’ 권율, 박훈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권율이 박훈의 목덜미를 잡으며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인다.

26일 공개된 사진 속 권율(박문수 역)은 분노에 찬 원망 어린 시선으로 박훈(달문 역)을 응시하고 있으며 박훈은 권율의 시선을 묵묵히 견디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눈빛을 피하지 않은 채 서늘한 시선으로 마주하며 신경전을 벌인다. 특히 권율은 박훈의 목덜미를 잡은 채 벽으로 밀치고 있어 두 사람의 비밀 공조 관계가 결렬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박훈은 ‘첫사랑’ 배정화(천윤영 역)와의 재회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정일우(연잉군 이금 역)와 권율, 고아라(여지 역), 박훈의 공조 관계에 불안감을 조성했다. 급기야 박훈은 정문성(밀풍군 역)의 동태를 파악해달라는 정일우에게 거짓을 고하는 등 수상쩍은 움직임을 벌여 향후 펼쳐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에 권율이 박훈의 변심을 눈치 챈 것인지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이목이 쏠린다.

‘해치’ 제작진은 “26일 방송에서 권율은 박훈의 계속되는 돌발 행동에 분노가 폭발한다”며 “네 사람의 공조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박훈에게 숨겨진 계획이 있을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권율과 박훈의 대립 장면은 26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해치’ 27회~28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