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메트리’ 김권, 13년 전부터 시작된 의문의 그림자…정체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배우 김원 / 사진제공=tvN

지난 2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가장 아끼는 동생인 이안(박진영)에게도 마음을 터놓을 수 없었던 성모(김권)의 어두운 과거가 점차 수면 위로 드러났다.

13년 전 성모의 어린 시절은 이상하리만치 어두웠다. 집 현관문에 여러 개의 잠금쇠를 채워 이중삼중 보완에 신경 썼고 혹여나 누가 집에 찾아와도 경계하기 바빴다. 성모의 불안처럼 집은 감시당하고 있었고 커다란 캐리어를 들고 있던 의문의 남자는 성모의 집을 바라보며 “찾았다”라고 중얼거렸다.

자신이 발견한 캐리어 시신 사건을 성모가 수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안은 피해자 신원을 확인하러 가는 성모의 뒤를 따라가게 됐다. 그러던 중 이안은 성모를 미행하는 수상한 트럭을 발견해 뒤를 쫓다 미행남에게 오른쪽 옆구리를 찔렸다. 순간 그가 그동안 성모를 미행했으며 영성아파트 현장도 지켜보고 있었음을 사이코메트리 하게 됐다. 13년 전 아파트를 감시하던 의문의 남자는 오랜 시간 동안 성모를 지켜보고 있었던 것.

자신을 미행해 온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에도 담담한 성모의 태도에 지수(다솜)는 “왜 이렇게 숨기는 게 많은데? 2년 동안 너 혼자 고민하고 너 혼자 생각하고! 나도 돕겠다잖아!”라고 원망 아닌 원망을 하자 성모는 “후회할 게 분명하니까” “내가” 라고 의중을 알 수 없는 답변을 내놓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성모를 둘러싼 과거 사연의 실체는 26일(오늘)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