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X경수진 출연…6월 TV조선 첫방 (공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생존기’ 배우 강지환(왼쪽), 경수진 / 사진=각 소속사 제공

TV조선 새 드라마 ‘조선생존기’ 방송이 오는 6월로 편성됐다.

TV조선이 26일(오늘) “드라마 ‘바벨’에 성공에 힘입어 오는 6월 드라마 ‘조선생존기’를 방송 한다”고 밝혔다.

‘조선생존기’는 가난하지만 반드시 지켜야 할 게 있는 2019년의 청춘 ‘한정록’과 사람대접 못 받는 천출로 가진 게 없어 잃을 게 없는 1562년의 청춘 ‘임꺽정’이 만나 펼치는 유쾌한 활극이다. 두 남자는 살아남기 위해 분투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목숨 걸며 연애만큼 뜨거운 우정을 나눈다.

남녀 주인공으로는 배우 강지환과 경수진이 캐스팅됐다. 강지환이 연기할 ‘한정록’은 전직 국가대표 양궁선수 출신의 택배기사다. 한정록은 우연한 기회에 첫사랑, 동생과 함께 조선시대로 날아가 임꺽정과 함께 탐관오리들에 맞서 싸운다.

경수진은 극중 재활의학과 레지던트 ‘이혜진’ 역으로 나선다. 유복한 가정의 외동딸이자 ‘한정록’의 첫사랑으로 품격 있는 말씨와 도도한 분위기를 가진 매력적인 의사 역할이다.

‘조선생존기’는 드라마 MBC ‘왕초’, SBS ‘내일이 오면’, JTBC ‘디데이’ 연출을 맡았던 장용우 감독과 MBC ‘맨땅에 헤딩’, JTBC ‘신드롬’을 집필한 김솔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