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2’ 청초한 얼굴의 문가영, 똘기 충만 반전 매력 ‘꿀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 문가영/ 사진제공=JTBC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문가영의 매력 포텐이 터졌다.

문가영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와이키키’ 3인방 차우식(김선호 분), 이준기(이이경 분), 국기봉(신현수 분)의 학창시절 첫사랑인 한수연 역을 맡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1회에서는 고등학생 수연이 출중한 미모로 뭇 남학생들의 고백을 받지만 모조리 철벽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준기가 음료수를 주며 “그거 마시면… 우리 사귀는 거다”라고 고백하자, 마시던 음료수를 준기의 얼굴에 뿜어버렸다. 또한 기봉이 “내가 이 공으로 저 캔 맞추면 우리 사귀는 거다?”라고 고백하자, 메고 있던 화구통으로 기봉의 야구공을 날려버렸다.

성인이 된 수연과 우식, 준기, 기봉은 수연의 결혼식장에서 우연히 재회하게 됐다. 하지만 수연의 아버지 회사가 부도 났다는 소식이 전해져 결혼식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수연이 채권자들을 피해 자동차 트렁크에 몸을 숨겼는데 준기의 자동차였다. 와이키키에 도착해 트렁크를 연 우식, 준기, 기봉은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누워있는 수연을 발견하고 경악한다.

문가영은 극중 수많은 남자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든 첫사랑답게 눈부신 비주얼을 뽐냈다. 교복부터 웨딩드레스까지 상큼하고 청순한 매력을 발산했다. 웃음이 필요한 장면에선 차진 표정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문가영의 청초한 외모는 한수연 캐릭터의 범상치 않은 면모와 만나 예상 밖의 재미를 자아냈다. 문가영은 사랑 고백을 받고 수줍어하기보다는 정색하며 철벽 방어하는 한수연의 똘기를 코믹하게 풀어냈다. 또 상대가 당혹스러워하자 흡족한 듯 씨익 웃어 보여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오늘(26일) 오후 9시 30분 2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