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소나’ 윤종신 “이지은, 창작자들에 다양한 모티브 떠올리게 하는 배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페르소나’ 포스터/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페르소나’를 기획한 윤종신이 ‘이지은(아이유)은 창작자들에게 다양한 모티브를 떠올릴 수 있게 하는 배우’라며 극찬했다.

넷플릭스는 26일 ‘페르소나’를 기획한 윤종신의 인터뷰를 공개하며 새 프로젝트의 시작과 함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페르소나’는 이경미, 임필성, 전고운, 김종관 4명의 감독이 페르소나 이지은(아이유)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으로 구성된 오리지널 시리즈다. 윤종신은 2010년부터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를 약 10년간 이어오고 있으며 여러 프로그램에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작곡가이자 만능 엔터테이너다. 음악뿐 아니라 영화에 대한 애정도 꾸준히 말해왔던 그는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스토리의 첫 작품 ‘페르소나’를 넷플릭스에서 선보인다. 

오래전부터 창작물의 근원이 되는 이야기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힌 윤종신은 “단편 영화에서 감독 본연의 창의성이 더욱 발휘되고 자기 본연의 이야기가 나온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중 한 배우, 네 감독의 이야기를 해보자는 아이디어가 나오게 되었다”며 새로운 프로젝트의 출발을 밝혔다. 

개성 가득한 4명의 감독이 연출한 이색적인 시리즈 ‘페르소나’는 이지은이 합류하면서 세간의 관심이 더욱 쏠리게 됐다. 특히 윤종신은 “창작자들이 각자의 상상력으로 다양한 모티브를 떠올릴 수 있는 배우”라며 이지은을 극찬했다.

이지은은 ‘페르소나’를 통해 전혀 다른 4명의 매력적인 캐릭터를 소화해냈다는 후문이다.

‘페르소나’는 내달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