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음주운전 적발 당시 동승자 있었다… “술 취해서 기억 안 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SBS 8시 뉴스’ 최종훈/ 사진=방송화면 캡처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될 당시 동승자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은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고도 묵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 근처에서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 원의 금품을 주고 이를 무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형법상 뇌물공여 의사표시 혐의 등으로 지난 21일 입건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8시 뉴스’를 통해 사건 당시 최종훈의 차에 동승자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동승자는 최종훈이 운전한 차량의 소유자. SBS ‘8시 뉴스’ 측은 “동승자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상황이다”라고 했다.

또한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당시 최종훈은 단속에 적발된 후 자신이 무직이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 때문에 경찰에서는 상부 보고가 누락됐다고 했지만, 취재 결과 일부 경찰관들은 최종훈이 연예인인 걸 알고도 묵인했다.

SBS ‘8시 뉴스’는 “이 사건은 경찰 상부 보고 없이,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채 마무리 됐다. 하지만 해당 경찰서 근무 경찰관은 최종훈이 연예인인 걸 알았다. 단속 경찰관도 조사를 마친 뒤 알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 내 고의적으로 보고 누락이 의심되는 정황이다”라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