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스프링 페스티벌, 백예린·벤·심규선 합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9 렛츠스프링 페스티벌 최종 라인업 포스터. 사진제공=렛츠스프링 페스티벌

2019 렛츠스프링 페스티벌(이하 렛츠스프링)이 26일 오전 공식 소셜 채널을 통해 최종 라인업을 공개했다.

라인업에 따르면 백예린, 벤, 심규선, 딕펑스, 술탄 오브 더 디스코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이로써 24팀의 아티스트가 모두 공개됐다. 페스티벌의 첫째 날인 오는 4월 27일 러브 스테이지에는 에피톤 프로젝트를 필두로 심규선, 벤, 헤르쯔 아날로그, 기프트, 안예은이 선다. 피스 스테이지에는 노브레인, 딕펑스, 짙은, 남태현, O.O.O, 109가 참여한다.

둘째 날인 28일 러브스테이지에서는 백예린부터 브로콜리너마저, 안녕하신가영, 스웨덴세탁소, 스무살, 디에이드까지 어쿠스틱과 팝을 오가는 감각적인 사운드의 향연이 펼쳐진다. 피스 스테이지에는 하현우, 몽니, 아도이, 술탄 오브 더 디스코, 레이지본, 배인혁이 무대에 오른다.

백예린은 이날 축제에서 처음으로 신곡을 라이브로 선보인다. 딕펑스는 3년 만에 페스티벌에 출연하는 것으로 눈길을 끈다.

2019 렛츠스프링 페스티벌은 4월 27~28일 고양 아람누리에서 열리며, 자세한 정보는 공식 소셜 채널과 예매 사이트인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