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단독 콘서트 ‘성료’…팬들과 뜨거운 눈물 흘렸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2PM 준호.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준호가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치며 10년을 함께 한 팬들과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준호는 지난 23일과 24일 서울 방이동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단독 공연을 열었다. 랩과 보컬을 넘나들며 화려하고 감성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약 25곡을 열창하며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24일 첫 공연에는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가수 박진영을 비롯해 2PM 찬성, 데이식스(DAY6), 스트레이 키즈 등이 관람했다.

준호는 “나의 10년을 느끼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 2PM의 멤버로서 솔로 가수로서도 공연을 수백 번 했지만 매번 떨린다”고 했다. 공연 말미, 직접 써 온 편지를 낭독하며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준호는 “이렇게 무대 위에도 오르고, 좋은 영화와 드라마에도 출연하면서 팬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복받았다고 생각한다”며 “2PM과 핫티스트(2PM 팬클럽)는 내 청춘의 모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팬들도 눈물을 흘리며 화답했다.

준호는 tvN 주말드라마 ‘자백’에서 변호사 최도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더불어 영화 ‘기방도령’에서도 주인공 허색 역으로 연기 변신을 꾀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