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시청률 2.1%로 출발…기대 이상의 시너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가 더 강력해진 청춘 에너지와 웃음으로 돌아왔다.

지난 25일 처음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는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으로 시청률 2.1%를 기록했다. 수도권은 2.3%를 찍었다. 여전히 바람 잘 날 없는 청춘들의 좌충우돌과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배우들의 기대 이상의 시너지로 두 번째 문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다시 시작된 와이키키 청춘들의 파란만장한 생존기가 그려졌다. 무명 아이돌그룹 출신의 가수 지망생 차우식(김선호), 생계형 배우 이준기(이이경), 만년 2군의 프로 야구 선수 국기봉(신현수)은 밀린 월세 때문에 쫓겨날 처지에 놓였다. 유성우가 쏟아지는 날 소원을 빌어보지만 하늘에서 돈벼락이 내리기는커녕 유성이 떨어지는 날벼락까지 맞으며 위기에 처한다. 바닥 찍고 올라갈 일만 남은 줄 알았건만, 이제는 바닥까지 뚫려버린 세 친구의 와이키키 사수기가 폭소를 자아냈다. 우식은 건물주 정숙(전수경)에게 바닥이 뚫린 사실을 들키지 않으려고 가짜 사랑 고백에 이어 놀이 공원 데이트까지 감행했고, 준기와 기봉은 단역 아르바이트에 나섰다. 하지만 사고유발자답게 촬영은 엉망진창으로 끝났고, 현장에서 낙오까지 된 두 사람은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하산을 시도했다. 그러던 중 화장실이 급해진 기봉이 하필이면 게임 중이던 캠핑장 이용객들 앞에서 바지를 내리며 아찔한 굴욕을 맛봤다.

축가를 부탁받은 우식은 그곳이 첫사랑 한수연(문가영)의 결혼식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며 종이봉투로 얼굴을 감춘 우식은 학창시절 수연에게 불러주기로 약속했던 노래로 눈물 어린 축하를 전했다. 그 시각, 운석을 팔아 20억을 벌어보겠다는 원대한 꿈에 부풀어 있던 준기와 기봉도 우연히 수연의 결혼식 하객으로 참석했다. 첫사랑과의 뜻하지 않은 재회도 잠시, 수연 아버지의 회사 부도 소식이 전해지며 결혼식은 한순간 난장판으로 변했다. 결국 운석도 잃고 20억의 꿈도 산산 조각난 채로 자동차에 몸을 싣고 돌아온 세 사람. 이상한 낌새에 트렁크를 열어본 세 사람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수연이 레베카에 숨어 있었던 것이다.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청춘 3인방과 첫사랑 수연의 깜짝 재회는 궁금증을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