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 장인 생신 축하 도중 母 전화에 동공지진 일으킨 사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최민환-율희 부부와 가족. /사진제공=KBS2 ‘살림남2’

최민환, 율희 부부가 양가를 급하게 오가야 했던 이유가 무엇일까.

오는 27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장인의 생일상을 준비한 최민환, 율희 부부가 최민환 부모님 앞에서 고개를 숙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장인의 생일을 맞아 민환은 서프라이즈 생일파티를 열기로 했다. 민환은 장인을 위해 직접 미역국을 끓이는 둥 특급 사위의 면모를 보이며 장인에 대한 애정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깜짝 선물에 장인이 행복해하며 무사히 파티가 끝나는 듯했으나, 민환의 어머니에게서 걸려온 전화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어머니의 말에 당황한 민환 부부는 어쩔 줄 몰라했다. 율희의 어머니까지 낯빛이 바뀌며 화를 내는 등 무언가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났음을 추측할 수 있었다.

집으로 돌아간 민환과 율희는 안절부절못하며 걱정하기 시작했다. 아버지 앞에서도 고개를 들지 못해 내내 시선을 회피했다. 민환과 율희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부부가 부모님 앞에서 고개 숙일 수밖에 없었던 사연은 오는 27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