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다른 골목의 추억’ 수영 “12살 때 日서 데뷔…일본어 연기 부담 없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최수영,막다른골목의추억

배우 최수영이 25일 오후 서울 시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언론시사회&내한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한일 합작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최수영이 일본어 연기에 어려움이 없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막다른 골목의 추억’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수영, 다나카 슌스케와 최현영 감독, 원작자 요시모토 바나나가 참석했다.

수영은 극 중에서 유창한 일본어 연기 실력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수영은 “소녀시대로 데뷔하기 전, 12살 때 일본에서 ‘Route O’라는 걸그룹으로 데뷔했다.  어릴 때 일본어를 배울 수 있었다”며 “그때부터 ‘언젠가 일본어로 연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하고 막연하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 속 캐릭터가 한국여성이라 발음이나 억양이 틀려도 용서되는 부분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납득되지 않을까 하는 보험같은 생각이 있어서 큰 부담이 없었다. 나중에 일본인 연기를 한다면 부담스러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나고야에서 일하고 있는 애인을 찾아간 유미(수영)가 뜻하지 않은 이별을 겪은 뒤 막다른 골목에 있는 카페에 머물게 되는 이야기다. 소녀시대 수영과 타나카 슌스케가 주연을 맡았다. 오는 4월 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