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다른 골목의 추억’ 다나카 슌스케 “韓 영화 좋아해…최수영과 주연 기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다나카 순스케가 25일 오후 서울 시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언론시사회&내한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홍보차 내한한 일본 배우 다나카 슌스케가 최수영과 호흡한 것에 만족해했다.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막다른 골목의 추억’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수영, 다나카 슌스케와 최현영 감독, 원작자 요시모토 바나나가 참석했다.

다나카 슌스케는 “영화를 하루에 한 편 볼 정도로 좋아한다”라며 “평소에 한국영화를 좋아하는데 최수영과 주연을 맡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다나카 슌스케는 “인생에서 어떤 상황을 어떻게 맞게 될 지 모른다. 그럴 때 나를 구해주는 사람들이 있을거라고 생각한다”라며 “국적이 다르더라도 만날 수 있는 장소가 있고, 전할 수 있는 힘이 있다는 걸 연기하면서 느꼈다. 내가 느낀 걸 많은 분들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나고야에서 일하고 있는 애인을 찾아간 유미(수영)가 뜻하지 않은 이별을 겪은 뒤 막다른 골목에 있는 카페에 머물게 되는 이야기다. 소녀시대 수영과 타나카 슌스케가 주연을 맡았다. 오는 4월 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