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막다른 골목의 추억’이 대표작? 연기 부족하다고 느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최수영이 25일 오후 서울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최수영이 ‘막다른 골목의 추억’을 통해 영화에서 처음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막다른 골목의 추억’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최수영, 다나카 슌스케와 최현영 감독, 원작자 요시모토 바나나가 참석했다.

최수영은 관계자들이 ‘막다른 골목의 추억’이 대표작이라고 하자 “첫 주연영화다. 내 연기에 부족한 점을 느껴서 대표작이라고 말하기엔 쑥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최수영은 “원작 소설이 담고 있는 이야기와 세계관 자체는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에서도 내 정서와 가장 잘 맞았다”라며 “내가 이 작품을 통해 치유를 받았듯이 관객들도 힐링을 받고 가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막다른 골목의 추억’은 요시모토 바나나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나고야에서 일하고 있는 애인을 찾아간 유미(수영)가 뜻하지 않은 이별을 겪은 뒤 막다른 골목에 있는 카페에 머물게 되는 이야기다. 소녀시대 수영과 타나카 슌스케가 주연을 맡았다. 오는 4월 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